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유튜브 시작은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유튜브에서 채널을 만들고 콘텐츠를 올리는 일은 쉽지만 어렵습니다. 지속 가능하면서 각자의 전문성을 찾아야할 것 같아요. <유튜브 지금 시작하시나요?>의 이시한 저자는 지속 가능성 부터 시작하여 콘텐츠 기획을 필두로 유튜브 채널을 시작할 수 있었어요. 지식 편의점 시한 책방기를 함께 만나보세요! 




어떤 계기로 유튜브 채널 <시한 책방>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제가 원래 직무, 취업, 진로 이런 쪽의 전문가로 이런저런 방송에 10여 년 동안 출연했었어요. 그런데 직업방송의 <잡매거진>이라는 프로그램은 매주 금요일 생방송 고정 게스트로 6년을 출연했는데, 아무도 모르는 겁니다.ㅎㅎ 그저 정말 ‘저 재미있자’고 하는 일인 셈이었는데요, 그러다가 tv N의 <문제적 남자>라는 프로그램을 기획 단계에서부터 참여해서 초창기에 몇 번 고정으로 출연까지 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단 몇 주 나갔는데 길거리에서 사람들이 알아보는 거예요. 그래서 기존 방송이라는 틀에 대해서 회의감이 좀 들더라고요. 아무리 성실하게 해봤자 인상 깊은 것 하나를 못 당한다는 그런 생각이요. 게다가 몇 년을 해도 소모감만 생기고 방송에는 무언가 성취감이 없는 것도 사실이었고요.


내 채널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 무렵에 KBS 라디오 <김난도의 트렌드 플러스>라는 아침 프로그램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고 있어서, 김난도 교수님에게 이 문제를 상의 드렸어요. 그랬는데 김난도 교수님이 유튜브를 해보라고 권하셨습니다. 트렌드의 왕이시잖아요. (웃음) 그래서 어차피 1주일에 하루는 방송에 시간을 쓰고 있었으니 그 하루를 유튜브를 해보는 게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죠. 


유튜브를 하려고 생각하니까 어떤 콘텐츠를 할까 문제가 되었는데, 지속 가능하면서도 저의 전문성을 살릴 콘텐츠를 찾다가 책을 소개하는 콘텐츠라면 여러 면에서 유리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첫째는 석사, 박사 과정 시절에 책을 많이 읽어놓았으니 책 소개에는 유리하겠다 싶은 생각이 있었고, 둘째는 집에 책이 많으니 지속 가능성도 좋겠다 싶었고, 셋째는 유튜브 자체가 성공적이지 못하더라도 적어도 제 머릿속에 지식은 남겠다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지식 편의점 시한 책방이 탄생하게 된 것입니다. 





지금 유튜버들, 유튜브 2세대의 주요 특징은 무엇인가요?



1세대가 매크로 레인지라면, 3세대는 마이크로 레인지입니다. 그러니까 자연스레 2세대는 미들레인지라고 할 수 있어요. 채널에서 다루는 내용들이 이제 레인지가 좁아지고 있는 것이죠. 1세대 유튜버들이 활동하던 시기(대략 2017년 이전의 시대)에는 먹방, 게임, 키즈, 뷰티 등 그냥 큰 카테고리 안에서 ‘일주일에 2개씩 꾸준히 한 2년’ 하면 웬만한 채널들에 사람들이 모이는 시대였습니다. 


하지만 2018년 이후에는 그런 성공 공식은 이미 안 먹히게 되었어요. 유튜브 꾸준히 2년 했는데 수익 창출 조건이 구독자 1,000명도 안 되는 사람도 굉장히 많습니다. 유저 입장에서 보자면 먹방 채널을 10개씩 구독할 필요는 없거든요. 대표적으로 2~3개면 되죠. 그런데 이미 그런 분야는 예전에 시작한 사람이 대표 유튜버로 자리를 잡고 있는 상황입니다. 


2세대는 바로 이 지점에서 시작합니다. 이제는 조금 더 콘텐츠를 세분화해야 유저들이 자신의 채널을 구독할 이유가 생깁니다. 먹방 중에서도 떡볶이만 전문으로 한다든가 하고 말이죠. 





유튜브 채널의

트렌드 부터 짚어보세요!


예를 들어 1세대에서는 ‘K-팝’이라는 카테고리로 채널을 만들었다면, 이제는 ‘K-팝 중 보이그룹’하는 식으로 콘텐츠를 세분화해야 유저들이 구독할 이유가 생깁니다. 3세대로 가면 더욱 세분화되어서 그중에서도 ‘K-팝 보이그룹 중 트레저’ 전문 채널 하는 식으로 가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기본적인 구독자의 포섭 범위가 너무 좁은 것이 아닌가 생각하실 텐데요, 3세대쯤에는 지금 나오고 있는 자동 번역 프로그램과 자동 자막 생성기 같은 것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정확도가 올라가며, 우리말로 영상을 제작해도 저절로 외국어 자막이 달리는 기술이 적용되거든요. 유저들의 범위가 우리나라가 아닌 전 세계로 확장되기 때문에 그중에서 트레저에 관심 있는 사람이 모이게 되는 거죠. 그래서 2세대는 세계화의 과도기쯤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나 더 2세대의 특징 중 중요한 것은 ‘러닝’ 영상이 많이 늘었다는 겁니다. 1세대 유튜브가 킬링타임용으로 소비되었다면 2세대 유튜브는 교육과 지식 콘텐츠 소비량이 는 건데요. 그만큼 수많은 전문가들이 대거 유튜브 영상 제작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특히 2020년 들어서 의사, 변호사, 강사 같은 유튜버들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성, 전문성, 

자신이 재미있어 할 것, 힘들이지 않을 것



채널을 키우고 롱런하기 위해서는?



지속 가능성, 전문성, 자신이 재미있어 할 것, 힘들이지 않을 것, 이렇게 4가지를 뽑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뛰어난 아이디어로 5편 정도까지 만들어 큰 인기를 끌어도 후속 영상이 따라주지 않으면 반짝 인기에 불과하거든요. 자신도 큰 스트레스를 받죠. 지속 가능한 콘텐츠가 중요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재미있어하지 않으면 영상을 만드는 게 일이 되어버리는데, 그러면 생활 가운데 스트레스가 엄청나죠. 


특히 부업으로 하시는 분들은 일주일 내내 일하시는 느낌이 들게 되거든요. 마찬가지 맥락에서 힘들이지 않고 해야 합니다. 매번 로케를 떠나야 하거나, 누군가를 섭외해야 한다면 전업으로 하지 않고서는 하기 힘들거든요. 사실 전업으로 해도 하기 힘든 일이긴 합니다. 그래서 이런 것들을 정리하면 화려한 편집이나 재미있는 기획보다는 안정적이고 편안한 영상을 기획하고 시작하시라는 겁니다. 





책 <유튜브 지금 시작하시나요> 이시한 저자 인터뷰는 2편, '성공적인 부업으로 유튜브 시작하기' 에서 또 만나주세요~



콘텐츠 제공 : 미래의창

본 콘텐츠는 미래의창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