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1차 7개 시중은행에 이어 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으로 확대


금일부터 지방 5개 은행들(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시작한다.


지원내용은 지난달 업무를 개시한 시중은행들과 동일하게 운용될 예정으로, 대출한도는 업체당 1천만원, 대출만기는 5년(2년거치 3년 분할상환방식)이며, 대출금리는 연 3~4%수준으로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이 대출에 95% 보증을 제공하며, 심사업무는 은행에 위탁해 신보 방문없이 은행에서 대출과 보증을 한 번에 진행한다.

현재 국세·지방세를 체납 중이거나 기존 채무 연체 중인 자 및 1차 소상공인 대출(시중은행 이차보전·기업은행 초저금리·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 수혜자는 중복해서 받을 수 없다. 실제 대출여부는 은행별 대출심사 후 결정되며, 대출신청에 필요한 서류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은행별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난달 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업무를 시작한 7개 시중은행들(기업·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대구은행)은 현재까지 약 3,600개 기업에 3천6백억원을 지원했으며, 이번 지방은행의 동참으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들에 대한 금융지원 속도는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편집국1팀

콘텐츠 제공 : 중소기업뉴스

본 콘텐츠는 중소기업뉴스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