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스크랩 스크랩 선택 시,
'마이페이지 > 스크랩'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스크랩이 취소 되었습니다.

‘2차 소상공인 대출’ 한도 2,000만원으로 상향 – 23일부터 이용 가능

소상공인뉴스

오는 23일부터 소상공인 최대 2000만원 추가 지원

기존 1차 수급자 중 3000만원이내 지원자에 한해 추가 대출 허용





금융위원회는 제8차 비상경제회의(9.10일)에서 발표한 「긴급 민생ㆍ경제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확대ㆍ개편 방안 마련, 9월 23일부터 소상공인에게(기존 수급자를 포함(단, 3천만원 이내 수급자)) 최대 2,000만원까지 추가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한도 및 범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시중은행이 시행하는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소상공인 1명당 1000만원씩 가능하던 대출 한도가 2000만원으로 늘어난다.


정부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총 2차레에 걸쳐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행, 이를 통해 현재까지 14.8조원의 자금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약 61만명에게 공급되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조짐과 장기화 진행 등으로 인해 소상공인들의 자금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어, 잔여 지원여력이 있는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보완키로 했다.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최대한 빠짐없이 골고루 지원하도록 지원대상과 한도는 확대하면서, 영세취약 소상공인 지원이 상대적으로 우선되도록 개편된다.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주요 개편 방향. 금융위원회 제공>



이에 1차 프로그램 수급자도 2차 프로그램 중복 신청이 가능하다. 단, 기존 수급자 중 3000만원 이내 지원자(전체 지원자 53.만명 중 약 91.7% 해당)에 한하여 가능하다.



<1·2차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 주요 내용. 금융위원회 제공>



2차 프로그램 지원 한도는 기존 1000만원에서 2000만원 확대된다. 이에 2차 프로그램 기 이용자도 1000만원 추가 대출이 가능하다.


이번 개편안에 따른 대출은 현재 2차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는 12개 은행*의 전국 영업점에서 9월 23일(수)부터 신청 가능하다.

*국민, 농협, 신한, 우리, 하나, 경남, 광주, 대구, 부산, 전북, 제주, 기업은행


[출처] 금융위원회 (www.fsc.go.kr)

콘텐츠 제공 : 정부기관뉴스

본 콘텐츠는 정부기관뉴스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