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13일 대전 내 아동보호구역에 노란발자국 설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13일 교통 취약계층인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해 대전 대덕구 소재 중리전통시장 인근 초·중학교 아동보호구역 일대에서 '노란 발자국' 설치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공단과 사회적 기업인 ‘퍼블릭 아이디’가 함께 추진한 동반성장 협업 프로그램으로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오마이컴퍼니)을 통해 400여 만원의 펀딩금이 조성됐다. 


노란 발자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 350여 명의 손길로 조성된 펀딩금은 대전 대덕구 중리시장 인근 2곳의 횡단보도 앞 교통안전 스티커 부착을 위해 활용됐다.


공단은 이날 임직원 20여명과 함께 유·아동이 횡단보도 앞에서 안전하게 대기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노란발자국’스티커를 부착하고 아동보호구역 내 사고위험 예방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이번 활동을 시작으로 ‘노란발자국’을 지역 내 3~4곳에 추가 확대·설치할 예정이다. 


노란 발자국이란, 노란색 정지선과 발자국 모양의 스티커로 구성되어 학교 주변 및 교통 위험지역 횡단보도 앞에서 대기하는 학생들의 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디자인 된 설치물이다.


또한, 공단은 대·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사회적 가치 연계 공공기관 선도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해 지속가능한(ESG)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조봉환 공단 이사장은 “이번 활동은 아동 및 교통취약계층의 안전에 지역민 모두가 관심을 갖는 사회적 분위기를 형성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안전한 생활환경을 만들기 위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사회의 편익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발굴·전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원 기자

콘텐츠 제공 : 중소기업뉴스

본 콘텐츠는 중소기업뉴스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